물의 기원  
  약 46억년 전에, 해를 감싸고 있던 가스 구름에서 지구를 비롯한 태양계의 별들이 생겨났다고 합니다.
지구가 처음 생성되었을 때는 오늘날처럼 물이나 대기가 없었습니다. 이 가스 구름의 아주 작은 알갱이들이 서로 잡아당기고 부딪치는 동안에 점점 더 큰 알갱이로 자랐습니다.
수많은 큰 알갱이들이 아주 빠른 속도로 부딪치면서 생긴 열과의 반응으로 아주 뜨거워져 녹아버렸습니다.
그렇게 해서 쇠와 같이 무거운 물질들이 중심 핵이 되고, 암석과 같은 비교적 가벼운 물질들이 바깥쪽을 에워 싼 둥근 모양의 지구가 만들어졌으나, 안쪽은 아주 세찬 반응으로 말미암아 계속해서 높은 온도를 지닐 수 있었습니다.
여기저기서 일어난 화산 폭발과 더불어 빠져 나온 기체들이 새로운 대기를 만들었습니다.
이 대기는 지금과 달리 메탄가스, 수소가스, 암모니아가스, 그리고 수증기가 대부분이었습니다.
수증기들이 점점 더 크게 뭉쳐져서 더 이상 지탱할 수 없게 되자 비가 되어 수백년 동안 끊임없이 내리기 시작했습니다.
땅껍질이 꺼진 부분은 모두 물로 태워져 태초의 바다가 생겨났는데, 바다는 민물바다였습니다.
지구 탄생의 역사에서 물은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하였습니다.
산들이 깎여 평야가 되고, 이 평야는 다시 바다로 씻겨 들어가며, 지각의 이동으로 바다 속에서 새로운 산이 솟구쳐 오기도 했습니다. 이 모든 과정을 되풀이한 것은 바로 물이었습니다.

 
 
 
     
  물과 생명  
  태초의 바다가 만들어지는 동안 여러 가지 원소들이 특별한 반응과 변화를 거쳐 생명체의 바탕이 되는 유기물이 만들어졌습니다.
이 유기물들이 변화하면서 (진화되면서) 마침내 최초의 가장 간단한 생명체들이 나타나게 되었습니다.
이렇게 태초의 바다에서 생명체가 태어난 것은 지금으로부터 35억 년 전쯤이라 합니다.
이 최초의 생명체들이 서로 분화된 기능을 수행하면서 점점 더 복잡한 생물들이 생겨났습니다.
결국 이들 중 어떤 생물들은 오랜 진화과정을 거치면서 육지로 올라오게 되었습니다.
태초의 바다에 물이 없었더라면 이러한 일들은 일어날 수 없었을 것입니다.
태초의 생명체를 밴 어머니도 물이었고, 지금도 마찬가지로 모든 생물을 낳고 기르는 생명의 젖이 바로 물인 셈입니다.
 
 
 
     
  물과 지구  
  물 분자는 두 개의 수소 원자와 한 개의 산소 원자로 이루어져 있습니다.
물은 섭씨 0도에서 얼고, 100도가 되면 끓어 기체로 변합니다.
자연 상태의 물질이 이렇게 세 가지 모습으로 변할 수 있는 것은 물 뿐입니다.
하늘 높이 떠 있는 뭉게구름, 아름다운 노을, 영롱한 무지개, 세상을 하얗게 치장하는 눈과 서리, 비, 거대한 빙하, 시원한 폭포, 넘실대는 바다, 이 모든 것들은 바로 물이 만든 작품입니다.
지구 겉 면적의 4분의 3이 바다입니다.
또한 지구에 있는 많은 물 가운데 바닷물이 전체의 97퍼센트나 됩니다.
나머지 3퍼센트가 우리가 이용할 수 있는 민물인 셈입니다.
그러나, 이 민물 가운데서도 69퍼센트는 남극이나 북극에 얼음의 형태로 존재하고, 지하수가 30퍼센트를 차지하기 때문에 결국 우리가 쓸 수 있는 지표수는 지구상 전체물의 1퍼센트에도 못 미칩니다.
우리 나라의 연평균 강수량(1,274밀리미터)은 세계의 연평균 강수량(973밀리미 터)의 1.3배로 조금 풍부한 편입니다.
그러나 비좁은 땅에 많은 사람들이 몰려 사는 까닭에 한 사람 몫으로 나누면 전세계 평균양(34,000㎥)의 11분의 1에도 못 미치는 3천톤쯤 됩니다.
우리 국토(남한)에 1년간 떨어지는 총 강수량은 1,267억㎥이며, 이 중 45퍼센트인 570억㎥이 증발하거나 땅 속으로 스며들고, 55퍼센트인 697억㎥이 하천으로 흐릅니다.
그러나 이중에서도 467억㎥이 홍수로 한꺼번에 흘러가 버리고 평상시 강에 흐르는 물은 230억㎥에 불과합니다.
이 물은 우리가 이용하고 있습니다.
 
 
 
 
 
 
 
- Copyright ⓒ 1978 ~ 2002 낙동강보존회. All rights reserved. -